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넷플릭스9

ARCANE #2172 ARCANE 감상 소감. 최근 들어 본 애니메이션 중 단연 최고라 여겨진다. 리그 오브 레전드 게임을 해보진 않았지만 기초가 되는 세계관에 대한 지식이 딱히 없어도 재미있다. 팬이라면 더 재미있겠지만. 영상미, 캐릭터, 모션, 전체적인 디자인, 프레임의 활용, 카메라 앵글 등 모든 것이 나를 빠져들게 만들었다. 3D 애니메이션 중에 정말 시각적으로 즐거움을 선사하는 잘 만들어진 작품이라 생각된다. 전체적으로 애니메이션과 어울리는 스피드, 라이팅 효과도 잘 잡혀 있고 이런 연출을 위해 들어갔을 시간과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인터넷을 보다 보니 뮤직비디오도 있었다. 느낌이 잘 나온 것 같다. 애니메이션을 싫어한다면 모를까 강추. 2021. 11. 28.
마이네임 #2165 마이네임을 재미있게 감상했다. 정확하지 않은 기억이지만 홍콩영화 무간도를 시작으로 조직폭력단과 경찰이 서로 간에 언더커버를 심어 놓고 벌이는 누아르 작품들이 가끔씩 나오곤 하는데 마이네임도 같은 장르에 속한다. 단지 틀린 게 있다면 아버지와 딸, 2대에 걸친 언더커버. 그것도 아버지는 경찰에서 폭련단으로, 딸은 폭력단에서 경찰로 그려지고 있다는 것. 각종 폭력장면이 꽤 리얼하게 표현되고 있었고 잘 정리된 전개로 꽤 몰입해서 볼 수 있었다. 연기도 나쁘지 않았던 것 같고. 역시 돈을 투자해야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나 할까. 여주는 참 기구한 운명 속에서 지내는 것으로 그려진다. 점점 과격해지고 자기가 원하지 않았던 세계에서 허우적대며 겨우 도달한 곳에서 모든 사실을 알게 되고 그나마 정리하.. 2021. 11. 17.
도로헤도로(ドロヘドロ) 감상 #2142 넷플릭스에서 도로헤도로를 쭈~~~ 욱 봤다. 정주행 했더니 피곤하다.. "ドロヘドロ" 그림체만 기억하고 제목이 기억나질 않아서 원작을 못 찾고 있었는데 넷플릭스를 보면서 기억이 났다. 찾아보니 2000년부터 2018년까지 18년이나 연재를 했던 작품으로 독특한 캐릭터, 패션, 잔인하고 엽기적인 그림체가 인상 깊은 만화다. 잔인함도 있지만 무엇보다 그림체와 세계관이 일품이라 생각된다. 잔인하거나 조금 지저분한 선이 싫은 사람은 패스하는 게 좋겠다. 사탄, 악마, 엽기를 좋아하거나 잔인해도 독특한 느낌을 좋아한다면 볼만한 작품이라 여겨진다. 만화책을 조만간 구해서 봐야 겠다. 애니메이션도 좋지만 원작으로 보고 싶어 졌다. 2021. 8. 17.
승리호 #2117 승리호를 봤다. 와우. 솔직히 큰 기대는 없었지만 극장 개봉을 앞두고 나왔던 예고편을 보면서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인 만큼 극장에서 보면 재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었다. 코로나의 발생으로 인해 많은 피해를 본 산업군 중에서도 극장의 관객수에 따른 수입으로 돈을 버는 영화사 입장에서는 정말 예상치 못한 난재였을 거라 생각했었다. 그리고 내 머릿속에서는 잊힌 영화였는데 넷플릭스에서 개봉을 한다고 하니 약간 반갑기도 했다. 고질적(?)으로 느껴졌던 엉성한 특수효과는 정말 많이 좋아진 것 같았다. 어색함을 크게 느끼지 못했던 것 같다. 스케일도 그렇고 등장하는 메카닉의 디자인도 나쁘지 않았고 주요 등장인물들의 연기도 좋았던 것 같다. 시각적인 효과 부분에서는 그간의 작품들을 기준으로 봤을 때 국산 .. 2021. 2. 7.
[후기] 바이올렛 에버가든 #2080 바이올렛 에버가든 감상 완료. 상당히 재미있게 본 것 같습니다. 스토리는 재미라기보다는 심금을 울리는 감성적인 부분이 재미있었다고 할 수 있겠네요.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이렇게 감성적으로 다가오는 작품은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정말 잘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이제는 편지라는 것이 고리타분하게 느껴지는 시대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편지를 통해 전하는 마음과 그 속에 담긴 이야기들을 통해 따듯함과 애절함, 고마움 등을 잘 녹여 놓은 것 같습니다. 특히 주인공이 전쟁으로 인해 모든 감정이 배제되어 있었다는 것과 감성적인 면이 강한 여자라는 부분에 더해 편지를 쓰기 위한 행동에 필요한 두 팔을 전쟁으로 잃고 사랑한다는 감정을 정확하게 모르던 시절에 사랑하던 사람을 전쟁으로 보내야만 했다는 설정을 가진 .. 2020. 12. 5.
[후기] 지정생존자 #2079 지정 생존자 전 시즌 감상 완료. 재미있게 봤습니다. 정치인들을 싫어하는 사람 중 한 명인데 드라마를 보면서 주인공의 의사결정 과정 등을 보다 보면 조금씩 감정이입을 하게 되면서 재미가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시즌 1, 2, 3를 거치면서 주인공이 스스로 가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지켜야 할 원리원칙이 있었고 아슬아슬한 부분에서 그 기준을 넘어서지 않았지만 점점 그 원칙들이 재선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에서 퇴색되어가는 과정들을 잘 묘사한 것 같았습니다. 며칠간 출퇴근길, 퇴근 후 정신없이 정주행 했습니다. 시즌 2가 야간 억지로 스토리를 늘리는 감이 없잖아 있었던 부분을 제외하면 각 캐릭터들을 잘 묘사한 것 같습니다. 특히 국내라면 다루기 힘들었을 것 같은 동성애, 트랜스젠더를 조연으로 출연시키며.. 2020. 12. 4.
[후기] 메갈로 복스 #2067 넷플릭스에서 메갈로 복스 감상 완료 메갈로 복스는 재미있게 봤습니다. '내일의 죠' 50주년 기념으로 만들어진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인 만큼 내일의 죠와 많은 부분에서 닮은꼴을 가진 애니메이션으로 세계관이나 주요 인물들의 캐릭터나 설정이 매우 닮아 있습니다. 내일의 죠를 재미있게 봤다거나 액션 쪽을 좋아한다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대사를 집중해서 보지 않는 편입니다.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인데 마지막 회에서 나오는 대사는 뭔가 있어 보여서 메모 남겨 봅니다. "근엄하게 왕관을 쓴 권력자도 하찮은 가난뱅이도 죽음을 피할 수는 없다 결국엔 끝을 맞이하는 인생을 충실히 살며 행동하기만 하면 설령 원하던 결과가 되지 않더라도 죽음을 두려워할 일은 없다" "믿었던 자신을.. 2020. 8. 30.
타격감이 느껴지는 넷플릭스의 겐간 아슈라 감상 소감 #1977 이상하게도 발음상으로는 켄간 아슈라인데 겐간이라고 나오는 건 어째서인지 모르겠네요. 국어 표기법이 그런 건가? 'K'면 'ㅋ' 아닌가? 뭐, 이런 게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어쨌건 넷플릭스 덕분에 좋아하는 애니도 보고 시간 때우기엔 정말 안성맞춤인 것 같습니다. 남자라는 동물이 이런 뭔가 혈기왕성한 男子들의 싸움 이야기는 그 자체를 그저 즐기는 분류라 생각되기 때문에 저 역시 재미있습니다. 겐간 아슈라는 우연히 Youtube에 올라온 영상을 보고 흥미를 가지고 된 애니메이션인데 넷플릭스에서 재미있게 봤습니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인 줄 알았는데 원작 만화가 있었네요. 넷플릭스가 작품에 투입하는 자금이 장난이 아니라고 들었는데 이 작품을 보면서 그 말을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전체적인 애니메이션의 수.. 2019. 11. 9.
넷플릭스 울트라맨 애니메이션 감상 소감 #1976 영웅이라는 주제와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다 보니 시즌1을 한 번에 다 봤습니다. 설정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과거, 울트라맨이었던 사람에게 울트라맨의 유전자가 남아 있었고 그것이 후대에 이어진다는 설정. 그리고 외계인의 존재가 생활에 밀접하게 이어져 있다는 것과 누구인지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결국은 다가올 미래를 위해 주인공의 능력을 키우기 위해 악역을 감당하는 또 다른 영웅. 3분의 리미트는 역시 스토리에 집중도를 높여 주는 요소네요. 또한 원작 울트라맨처럼 울트라맨의 형제들의 디자인을 채용한 새로운 울트라맨 강화 슈츠 등. 애니메이션과 3D가 잘 접목되어서 자연스럽고 역동적인 액션 연출 등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 3D의 표현은 나쁘진 않지만, 역.. 2019. 11. 4.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