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b

그놈의 UX가 뭐라고...UX가 중요한 것은 알겠지만, UX만 중요한것은 아니다.

by 믹스 2015. 8. 8.
반응형

Agony

UX, UX, 참 말이 많다. 이제는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한마디씩은 거들 수 있을정도의 정보도 공유되어 있는 요즘이다.

전문가라면 얼마나 더 할말이 많을까. 각설하고 다 좋다. 다 좋은데 지금까지 경험한 SI프로젝트라는 것이 끝나는날은 명확하게 잡아놓으면서, 시작하는 날은 엉망인것이 비일비재한것 같다. 

좋다는 것도 알겠고, 꼭 도입해야 하겠다는 것도 이해가 가고, 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이상 좋은 퍼포먼스를 발휘하면서 진행될 수 있다면 더할 나위없이, 환영할 만한 내용임에 틀림이 없다. 실제로 프로젝트에서 그런 부분을 도입한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늘 하고는 있었지만 현실이라는 것이, 실제로 중소기업들의 프로젝트에 있어서는 짧은 기간에, 기획부터 디자인, 코딩, 개발까지를 몇개월만에 끝내야 할 경우가 많이 있다. 

어떠한 요구사항이나 환경등에 관하여 명확하게 잡혀 있지 않은 상황. 내용은 없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다음에 요구사항등을 정리하면서 UX에 대하여 원론적인 부분을 강조하며 일정을 잡아먹는 경우가 비일비재한것 같다.(지금까지의 경험에 한정된 것이긴 하나 중소기업보다 시간적, 투입인력에 여유가 있는 대기업에서만 일하다 나온 사람들이 대체적으로 이런식인것 같다. 프로젝트에 대한 현실감각이 조금 다른것 같다고나 할까..) 

틀린말은 아니기도 한것이 한두푼 돈을 내고 일을 벌이는 것이 아니기에 하고 싶은것들이 어디 하나둘일까. 기획자들이 작성하는 스토리보드, 와이어프레임에 얼마나 많은 정보들을 설명하고 있는지가 필요한 것도 사실이라고 하겠다. 단지, 인터뷰를 통해 작성된 내용들에 대하여 자신이 가이드를 제공해 놓은 상태이면서 진행된 내용에 대해서 직접눈으로 보니 아닌것 같다. 전면적으로 고쳐야 겠다는 말이 나오는 것은 어디가 모순적인 부분이 있는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UX에 대해서 빠삭하다면... 그 모든 상황이 머릿속에 정리되어 있다면, 접하기 쉬운 방식으로 컨텐츠를 정리하며 모든 이들을 이끌며 작업을 진행해야 마땅하다 생각된다. 자신은 바쁘다는 이유로 제대로된 커뮤니케이션을 이루지 못한채 작업자가 가지고 오는 작업물에 대해서만 평가하고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방향으로 이끌지 못한다면 무슨의미가 있을까. 

버릴것과 취할것을 정확히 하는것도 필요하진 않을까. 고객사의 담당자나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PM의 역량이 따져지는 대목이라 생각된다. (PM은 정말 아무나 하는게 아닌것 같다 고객과 싸울 수 있는 PM인지, 고객에게 사랑받는 PM인지는 참 어려운 갈림길이다.)

흔히들 다른사이트와 다른, UX에 기반한 차별화된 UI를 원한다. 정말 단적으로 말해서 그것이 개인사이트라면 아무런제한이 없다고 할 수 있고, 일반 기업사이트라면 정보제공성 컨텐츠의 양이 많을 것이기에 신뢰성을 바탕으로한 안정감 있는 형식을 취할수 있겠다. 물건구매를 유도한다면 검색이 용이하고 구매욕을 자극하며 구입과정이 편해야 할것 같다. 

모 프로젝트에 관여하면서 느끼게 된 부분인데 2차개발 일정이 잡혀 있다면 1차에서는 현재의 분위기를 바꾸는 방향에 집중하고 2차 개발에 맞춰 세부일정을 조율하면서 1차 개발을 마무리 지어야 하지는 않을까 생각된다. 1차에서 촉박한 일정에서 모든것을 해결하려는 것은 현실적으로 너무 많은 욕심을 부리는 것 같다. 일정은 계속해서 지나가고 있는데, 뒤로 갈수록 개발일정은 어떻게 할 수가 없으니 문제가 생기는건 아닐까. 

UX전문가가 아니기에 좀더 근본적인 부분에서 반론을 못하는 것은 스스로가 부족하기에 어쩔 수 없지만, 이글은 그저 10여년넘게 현장근무하고 있는 인력의 우물안 개구리가 떠드는 신세한탄이라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결론적으로... 실제 프로젝트에서 UX가 중요하지만, UX만 중요한것은 아니라는 말이 하고 싶은거다. 일정과 인력에 대한 총체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프로젝트전체에 걸친 UX를 먼저 고려해야 하는건 아닐까.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