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카테고리633

잘 그리려 하지 말것 #2205 원제는 '上手く絵を描くの禁止'로 번역하자면 그림을 잘 그리려 하지 말 것 정도가 아닐까 싶다. 그림을 잘 그리기 위해 고민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이 읽기를 바라는 책의 제목이 잘 그리려는 것을 하지 말아라고 한다. 이게 뭔 소리야. 그렇지만 그림을 잘 그리려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있어 이 제목은 시사하는 바도 있고 말하고자 하는 것도 알 수 있다. 잘 그리려 하지 말아야 한다. 무슨 말일까. 그림은 잘 그리고 싶은데 어렵다 그림을 평생의 직업으로 가지고 가고 싶은 사람도, 취미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 등 누구나 그림에 손을 댄 사람들은 조금 더, 그리고 아주 많이 잘 그리고 싶어 한다. 이왕이면 팔릴 정도의 실력이 되면 더 좋고.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일반적으로는 자주 그리고 많.. 2022. 1. 19.
집수리 닥터 강쌤의 셀프 집수리 #2204 셀프 집수리! 간혹 여자도 있겠지만 남자라면 누구나 공구를 보면 가지고 싶은 욕구(?)가 있을 것 같다. 아울러 철물점을 운영할 정도는 아니라도 집안의 이곳저곳을 수리하는 데 있어 필요한 지식을 가지고 싶어 하기도 할 것 같다. 이 책, 셀프 집수리는 그러한 욕구를 어느 정도 충족시켜주고 있다. 어느 정도라는 표현을 사용한 건, 집이라는 구조가 책 한 권으로 모든 것을 대응할 수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셀프 집수리 참고서 지금은 인건비가 비싼 시대다. 앞으로는 더 비싸질 것 같고. 집이라는 곳이 시간이 지나 노후가 되면 이곳저곳 손볼 곳들이 생기기 시작하는데 그때마다 사람을 불러야 한다면 수리비가 무시 못할 수준이라는 건 짐작 가능하다. 실제 부속 교환은 얼마 하지 않지만 인건비가 비싼 터.. 2022. 1. 8.
Respect!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점의 디테일 쩌는 디오라마 제작과정 #2203 우연히 보게 된, 보는 즐거움이 있는 영상이었다. 장인정신이란 게 이런 거구나를 느낄 수 있는 작업물이라 여겨진다. 1년 이상 걸려서 만들어낸 작품이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만드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선 이렇게 못할 것 같다. 1년간의 과정을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영상으로 제작과정을 30분정도에 압축시켜 놓고 있지만 그 30분이 순식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각적으로 눈에 보이는 건물의 디테일은 물론이고 옥상까지 표현, 간판, 인물 등 만들어지는 과정까지 볼 수 있어 더욱 보는 재미가 있었다. 미치지 않고서야... 무언가를 만드는 사람들은 물론이지만 이 영상.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무언가를 만들고 싶게끔 만드는 영상이다. 영상 후반부에 일부 파트에 도움을 준 사람들의 작업물(도로, 건물.. 2022. 1. 7.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2202 2022년 새해 첫 영화 킹스맨 감상 완료. 전작들에 비해 B급 감성이 약간 약한 느낌이 있지만, 킹스맨의 시작을 다루는 영화로서 생각했던 것보다 무겁고 슬픈 이야기였다. 역사의 커튼 뒤에서 있었을 법한 이야기를 소스로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다. 라스트신의 원탁과 킹스맨의 탄생을 다루는 장면 등 양복점은 전작들을 연상시키며 묘한 감동을 준다. 킹스맨의 시작 장소라는 것과 앞으로 만들어질지 모르는 시리즈에 대한 기대일지도 모르겠다. 쿠키영상은 히틀러와 레닌이 한통속이었다는 전개가 차기작을 기대시키는 듯해서 기대된다. 주인공 아들이 죽다 살아나선 어이없게 죽어버리는 장면이 극 중 가장 슬픈 장면이었다. 개인 간 전투신도 나쁘지 않았던 것 같고, 라스푸틴 약쟁이의 연기와 미친 칼춤이 재미있으.. 2022. 1. 2.
가는 해 오는 해 #2201 새해가 밝았다. 조금 거짓말 보태서 2021년을 맞이하던 때가 어제 같은데 벌써 2022년이라니. 2021년 회고 작은방에서 큰방(안방)으로 옮겼다. 주식을 시작했다. 국장 그리고 미장. 집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금융 쪽 포트폴리오를 추가시킬 수 있는 운영 업무를 1년간 진행할 수 있었다. 집에서 가까우니 규칙적인 생활이 가능해서 좋았다. 월초에 즐거움이 있었으나 더위가 한풀 꺾일 때쯤 아픔이 있었다. 인연이 다 그런 거지. jQuery만 쓰다가 Vinilla JS를 조금씩 실무에 적용해보기 시작했다. 대체로 업무 협업을 위해 jQuery로 작업을 해두고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똑같은 기능은 Vinilla JS로 짜서 문제없이 잘 돌아가면 후자를 전달하고 시간이 부족하면 전자로 전달하는 방.. 2022. 1. 1.
아티스트 웨이 #2185 한해의 마지막을 이 책으로 장식하게 되어 다행이라 여겨진다. 책을 읽으며 나름의 방식으로 조금 짧은 기간이나마 가지게 된 적응기를 기점으로 내년 한 해 동안 모닝 루틴으로 자리잡기를 바라는 모닝 페이지를 접해볼 수 있었던 책이었기 때문이다. 내 안에 잠들어 있던 이름 없는 아티스트가 서서히 깨어난다. 아니, 깨울 수 있을까? 우연히 모닝 페이지에 대해 알게 된 뒤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 읽기 시작했다. 다른 건 아직 모르겠지만 아침에 일어나서 해야 할 루틴 하나를 만나게 된 것 같아 반갑다. 아침 일기와는 달리 어떤 목적의식을 필요로 하지 않는 방법이 일단 좋았던 것 같다. 내 머릿속에 들어있는 애기들에는 어떤 것들이 들어있을까. 아무도 모른다. 오직 나만이 알고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어떻게 .. 2021. 12. 30.
매트릭스: 리저렉션 #2184 캬~ 메트릭스가 다시 돌아오다니. 1999년의 매트릭스는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건만 벌써 2021년이라니. 매트릭스의 코드가 흐르며 시작되는 장면, 과거 시간을 들여다보는 장면이나 당시에는 획기적이었던 액션 신등이 다시 등장해서 이전 시리즈를 좋아했던 사람이라면 재미있게 감상했을 것 같다. 초반에는 극 중 시간축이 어떻게 된 건지 이해가 가질 않았지만 중반을 넘어서면서부터는 이해가 되기 시작했다. 결국 매트릭스는 건재했고 네오는 자신이 경험해 온 세상을 자신이 만들어 놓은 게임이라 생각하고 매트릭스의 세상과 현실을 혼동하는 상태로 지내고 있었던 건데. (거의?) 죽었던 인간을 기계가 되살리고 동력으로 잘 써먹고 있었다는 이야기. 매트릭스의 세계관이 어두운 만큼 전체적인 톤이 어둡고 이전 시리즈와.. 2021. 12. 24.
핸드폰 없는 청정했던 하루 #2183 어제의 일이다. 07:20 집을 나섰다. 07:30 지하철에 도착했는데 뭔가 허전하다. 아, 핸드폰. 잘 울리지도 않는 폰. 무슨 일이 있겠어. 출근이나 하자. 평소 같으면 웹툰이나 뉴스를 보겠지만 앉자마자 책을 보게 된 상황. 08:10 사무실 도착. 도착시간을 확인하려 폰을 찾는다. 아, 폰 두고 왔지. 혹시 메시지가 올지 모르니 카톡이라도 켜 놔야겠다. 응? 로그인하려면 폰에서 승인을 해야 하는군. 아, 2중 인증을 걸어뒀었지. 카톡도 불가. 폰이 없으니 메시지도 불가. 헐. 독서. 08:50 사람들이 하나 둘 출근 09:10 주식이 어떨래나~. 아 폰 두고 왔지. 11:45 점심 먹어야겠네. 주식이 어떨... 아 폰 두고 왔지. 12:10 밥도 먹었고 쉬어야지. 음악이나 들어볼까... .. 2021. 12. 24.
행복의 발견 365 #2182 365일. 행복의 발견. 책을 받아본 순간 느꼈다. 대단히 무겁군. 무거운 만큼 두껍군. 벽돌... 목차를 보고 생각했다. 누군가의 1년간의 일기를 책으로 엮은 거군. 서문을 읽으면서는 여성들을 위한 책인가 싶었다. 유독 여성들을 위한 책이라는 언급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책을 잘못 골랐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다.(굳이 책을 읽는 데 있어 남녀를 가르는 건 아니지만 여성의 감성을, 내가 책을 읽으며 동일한 느낌을 체험할 수 있을지 몰랐기 때문이다) 행복의 발견 행복하고 싶다. 그 누구보다 행복해지고 싶다. 그것이 어렵다면 스스로 만족할 만큼의 행복이라도 느끼고 싶다. 책의 구성은 매일, 365일간 매일 같이 감사하기 위한 사소한 요소들 365가지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리고 매월 소박한.. 2021. 12. 21.
초속! 웹 페이지 속도개선 가이드 #2181 책이 나온지는 한참 전이다..(결국 내가 책을 사놓고 그 긴 시간 동안 고이고이 책장에 모시고 있었다는 소리다). 출판 연도가 2017년이니 말 다한 거지. 책장에 고이 모셔두고 4년이 지난 시점에서야 눈에 들어오다니. 분명 의욕이 앞서 구매했다가 눈에 들어오지 않아 계속 무시했던 것 같다. 속도 개선을 위한 여정 웹 페이지의 속도 개선을 위해 필요한 것에는 무엇이 있을까. 다행히 꽤 시간이 지난 책이지만 배울 점들은 분명히 있었다. 그저 예전에 읽어서 좀 더 빨리 지식으로서 습득했다면 좋았을 것을 하는 생각만 계속 들었다. 책은 주로 Chrome의 DevTools를 사용하여 문제가 있는 페이지의 개선방향에 대해 알려주는 형식이다. 프런트엔드 작업을 하는 데 있어 필요한 DevTools 가이드.. 2021. 12. 20.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180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감상 완료. 재미있게 봤다. 역대 스파이더맨과 역대 빌런이 동시에 나와서 이 또한 눈이 즐거웠다. 극 초반의 상황들은 어린 피터에게는 힘든 일이었다. 그리고 그 해결방법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려는 순간, 특유의 성숙하지 못한 대응으로 일을 틀어버리게 된다거나 다른 평행세계에서 죽은 사람들을 자신의 세계로 불러온 뒤 다시 돌려보내면 그대로 죽을 것이라는 것에 선한 행동을 하려 하지만 빌런들이 그냥 넘어갈 일이 없다. 그리고 이 일이 발단이 되어 가족을 잃는 아픔을 경험하게 되고 복수에 불타오르지만 결국 선한 인간은 누군가를 죽이기 힘든 일. 극 후반부 결국 자신을 아는 사람들의 모든 기억에서 스스로를 지우는 선택을 하게 된다. 이 스토리의 흐름이 좀 슬프기도 했다. 히어로가.. 2021. 12. 18.
일잘러의 비밀, 구글 스프레드시트 제대로 파헤치기 #2179 구글 스프레드시트는 꽤 긴 시간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업무용이 아닌 개인적인 가계부 용도로. 구글 스프레트시트는 일단 클라우드 기반이기 때문에 집에서도 모바일로도 사무실에서도 어디서든 동일한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애용할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다. 더군다나 올해 들어 주식을 시작한 나에게 구글 스프레드시트는 꼭 필요한 존재다. 구글 스프레드시트가 필요한 사람들 평상시에도 개인 용도로 거의 매일 사용하고 있는 구글 스프레드시트. 내가 알고 있는 수식과 사용방법으로도 현재까지는 부족함이 없는 편이다. 그런데.. 그랬는데.. 책을 접하고 나니 정말이지 이렇게 단편적인 기술로만 잘도 사용해 왔구나를 느낄 수 있었다. 잘 모르겠으면 구글에 검색하면 나오는데 뭐가 문제일까 싶기도 하지만, 뭘 어떤 식으.. 2021. 12. 18.
소심한 가오리도 창업합니다 #2178 나이가 들면서 동네에 치킨집이 많다는 것을 은연중에 느낀 적이 있었다. 그리고 더 이상 직장에 다닐 수 없는 나이가 되었을 때 내가 할 수 있는 일에 무엇이 있는지 고민하게 되었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언제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불투명한 미래가 계속해서 불안감만 증폭시키고 있다. 점점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일지 고민하게 된다. 창업. 창업이라는 단어는 이제 흔히 들어볼 수 있는 단어이지만 실제로 창업을 해본 사람은 주변에 그리 많지 않은 것도 현실이다. 창업을 해본 적은 없지만, 국가적 지원으로도 한국은 창업에 관대하지 않은 나라란 인식이 강한 만큼 더더욱 위축되게 된다. 결국, 이유가 어찌 되었건 나에게 있어 창업은 사람을 흥분되게 만들었다가 금세 위축되게 만드는 단어가 .. 2021. 12. 11.
무선이어폰 QCY T13을 선물 받다 #2177 QCY T13을 선물 받았다. 많고 많은 무선 이어폰 중에 가성비 갑이라는 QCY T13. 후속 버전들이 계속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가성비가 우수해서 이 모델을 많이 사용한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무선 이어폰은 처음이다. 계속 유선 이어폰만 사용했었고 출퇴근 시에도 딱히 음악을 듣거나 하지 않은지 한참이라 큰 필요성은 느끼지 못하고 있었는데 지인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 블프 때 1+1으로 구매했다는 한 지인이 하나를 나한테 준 것. 감사!!! 이동 중에 테스트해보니 음악은 잘 들리는 것 같다. 원래 막귀라서 음질은 따지지 않는 것도 다행인 것 같다. 단지 커널형 이어폰이기 때문에 이어폰을 끼고 걷다 보면 발걸음에 맞춰 쿵쿵거리는 진동이 그대로 귀를 통해 느껴진다는 불편함은 해소할 길이 없는.. 2021. 12. 5.
닉센, 게으름이 희망이 되는 시간 #2176 닉센(NIKSEN)? 생소한 단어다. 과거 네덜란드에서는 '닉센'에 대해 부정적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런 관념은 사라지고 점점 긍정적인 요소로 자리 잡게 되었고 나아가 유쾌한 나라 네덜란드로 평가받으며 OECD 회원국 중 워라벨이 가장 높은 나라로 여겨지고 있다고 한다. 과거에는 부정적이었던 이미지. 게으르고 쓸모없는 것이었다면 빠르게 변하는 현대 사회에서 새롭게 변하는 무엇인가에 적응하기 위해 사람들은 무의식 속에서 계속 새로운 것을 위해 따라가고, 멈춘다는 것을 두려워하며 잠시 쉰다는 것을 해악으로 여기는 시대로 변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는 잠시 멈추고 주변을 돌아보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인 닉센이 필요하게 되었다. 세상의 변화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 순간들을 더욱 가치 .. 2021. 12. 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