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ok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를 읽었다

by 믹스 2017. 5. 20.
반응형

#17.014

2017.05.16 ~ 05.20

소설은 정말 몇년 만에 읽은것인지 모르겠지만 재미있게 읽었다.

놈베코, 홀예르의 20여년간의 기상천외한 스토리와 이들 주변의 별의별 바보같은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이어져 나가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새로운 등장인물이 등장할때마다 과거의 시점으로 돌아가 각각의 인물들이 조우할때까지의 시점까지 또 다른 스토리가 이어져 나가는 부분이 상당히 재미있었다고 생각된다.

책으로 읽지는 않았었지만, 저자의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를 영화로 봤을때도 스토리가 상당히 재미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이 책 역시 각각의 등장인물들의 묘사도 좋았지만 읽어 나가는 동안 머리속에서 영화의 영향인지 모르겠지만 어떤 비슷한 영상을 보는 듯한 생각마저 들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