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킹 아서:제왕의 검을 봤다

by 믹스 2017. 5. 20.
반응형

원탁의 기사, 킹 아서의 판타지를 강화시킨 버전 이라고나 할까.

나쁘지 않았다. 원탁의 기사들이 만들어 지기 전, 아버지 세대의 이야기부터 시작된 것과 무엇보다 엑스칼리버가 꽂혀 있던 돌덩이가 아버지 였다는 점이 이색적 이면서도 묵직한 느낌이 있는것이 상당히 멋지게 연출되었다고 생각된다. 

첫 장면의 전투신에서 나오는 거대 코끼리는 '베르세르크'의 전쟁씬을 연상시키기도 해서 재미있었던 것 같다.

아서가 어린시절 부터 성인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빠르게 보여주는 부분도 상당히 괜찮은 표현이었다고 생각된다.

악의 군주역시 강력한 힘을 얻는 대신 가족을 제물로 바쳐야 한다는 설정도 나름 신선했던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상당히 좋아하는 '강철의 연금술사'의 주제인 '등가교환'을 보는 것 같기도 했다.

OST도 영화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되었고... 이것도 시리즈물로 나올라나... 마지막 장면에서 원탁을 만드는 장면이 나오던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