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보헤미안 랩소디 간단 감상 소감

by 믹스 2018. 11. 4.
반응형

M18.021

퀸: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어렸을때 한토막도 들리지 않던 영어인데도 살짝 살짝 따라부르던 음악들이 생각났습니다.

일부러 평은 보지 않고 극장에 갔었고, 개인적으로는 무척 마음에 들었던 영화였습니다. 악기하나 다루지 못하며 음악에는 한톨의 재능도 없는 저로서는 음악을 다루는 뮤지션들의 무언가 즐기며 열정적으로 임하는 모습들을 보면 부럽기도 합니다. 이번 영화에서도 역시 그런 장면들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실제와는 다른 사실전개 순서가 있다고도 하지만 어차피 사실에 기반한 '영화'니까) 에이즈에 걸린것을 알고 난뒤, 연습중에 멤버들에게 알리고 난뒤에 공연을 하는 과정에서 미묘한 감정표정, 가족, 친구등 그를 아는 사람들이 열광하는 모습속에서 주인공의 열창하는 장면이 계속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어째서 재능있는 사람들은 빨리들 가버리는지.. 

집에 돌아와선 계속해서 퀸의 음악을 들어보고 있는 중입니다. 한동안 계속 들을 것 같네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