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프리랜서7

프리랜서 해촉증명은 매년 11월 초순 모바일 팩스로 편하게 #2176 프리랜서다 보니 매년 해촉 증명서를 제출해야 건강보험공단에 지역가입자로 건강보험료 조정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프리랜서 기간 동안 평균 15,000원이었다면 해촉 증명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여러가지 상황과 계산에 의해 다르겠지만 대충 10배에 해당하는 150,000원을 내야 한다. 10배.. 항상, 1년에 한 번 하는 행사이다 보니 서류가 날아오기 전까지는 잊고 있는 편인데 이번에는 가족의 자격변동이 생긴다는 공문을 받게 되어 긴장했었고 다행히 해촉 증명서 제출로 해결되었다. 그래서 이번에 알게 된 내용을 정리해 보려 한다. 해촉 증명서는 계약 종료 전에 꼭 파일로 받아둬야 한다 해촉 증명서는 11월 초순에 제출해야 한다 모바일 팩스로도 해촉 증명서는 제출 가능하다 이것들만 지키면.. 2021. 11. 29.
5월 종합소득세 유형D 간편장부대상자의 세무사무소 이용 경험 #2042 신고도 마무리되었고. 지난달, 종합소득세 신고를 멍청하게 눈뜨고 당할뻔했던 이야기. 종합소득세를 내기 위해 홈택스에 접속해서 추계신고로 계산을 해보곤 깜짝 놀랐었습니다. 뜨억... 국세청 홈택스 www.hometax.go.kr 2018년도에 첫 프리를 하고 2019년도에 세금을 낼 때는 단순경비율로 계산을 한 덕분에 환급을 많이 받았는데요.(이때는 솔직히 개념도 없었던 시절입니다만..) 그 생각만 하고 있다가 올해 2020년에, 2019년도 수입 기준으로 세금을 내려고 하니 정말 깜놀. 무엇보다 갑자기 세금이 많아진 이유는 유형이 D로 바뀌면서 간편 장부 대상자로 자격 변경이 되면서 생긴 문제였습니다. 유형 D? 이게 뭐길래.. 부랴부랴 인터넷을 뒤져가면서 절세에 필요한 정보들을 찾아보며 준비.. 2020. 6. 5.
회사 체질이 아니라서요 감상 소감 #2035 전 현재 IT업계에서 퍼블리셔라는 파트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회사 사정도 있었지만 사회경력 10 몇 년이라는 경력이 무색하게 만들 정도의 개인적으로.. 견디기 힘들게 만드는 사람이 있어서 나오게 되었죠. 다시 취업을 할까 고민하던 때에 지인이 놀지 말고 프리나 해보라는 권유로 시작한 것이 벌써 3년째가 되었습니다.(빠르네..) 어쨌건, 업종은 달라도 같은 프리랜서 입장에서 관심 가는 주제를 다루고 있기에 읽게 되었고 공감 가는 부분들이 다수 있었습니다. 특히, 공백기에 생기는 자괴감, 멘털 관리는 정말 버티는 수밖에 없다는 부분입니다. IT계열은 정규직보다 좋은 급여를 받지만 공백기가 생기면 그대로 마이너스가 시작되기 때문에 신경이 날카로워지며 그 시간이 길어질수록 구인 사이트에서 정규직을 .. 2020. 4. 30.
프리랜서라면 사전에 꼭 계약서를 확인하자 #2008 당연한 이야기죠? 저는 프리랜서입니다. IT 업종의 퍼블리셔라는 직군에서 일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그동안 크게 신경 쓰지 않으며 임했던 계약서 문제로 약간 의견 조율이 되지 않아 그만두게 된 일이 있었습니다. 잘은 몰라도 IT 프로젝트의 경우 사전에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프로젝트 장소에 들어간 날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편입니다. 출근 당일에 계약서에 도장 찍는 형식이다 보니 프로젝트에 들어와서 나가기 애매한 상황이기도 하지만 계약사항에 큰 이슈가 없다 여기면 그대로 도장을 찍는 경우죠. 이번엔 들어간 날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았는데요. 덕분에 사전에 계약서 사본을 요청한 뒤 찬찬히 읽어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읽다 보니 이상한 부분이 있어 지금까지 일했던 회사들의 계약서들을 확인.. 2020. 1. 11.
프리랜서라면 해촉증명서는 꼭 받아두자 #2004 UPDATE 2021.11.29 올해도 어김없이 11월이 왔고 프리랜서에게는 고난의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건강보험공단에서 날아온 보험료 변동 안내문은 사람을 깜짝 놀라게 할 만한 수준이었습니다. 더군다나 이번에는 가족의 보험자격이 변동된다는 서류까지 따로 날아와서 더 긴장되었던 순간을 경험했습니다. 뭐 결과적으로 프리랜서인 제가 해촉증명서를 일찍 제출했었다면 문제가 없었던 겁니다. 정상적인 처리를 위해 해촉증명서 제출은 11월 초순에 해야 합니다. 중순을 넘겨서 보내면 전산처리 상 계속 근무 중인 것으로 보여서 변동 안내문이 날아오게 되는 구조입니다. 꼭 11월 초순에 제출하시기 바랍니다. 모바일 팩스로 보내도 접수됩니다. 단지 모바일팩스의 경우 일반팩스와 달리 보험공단에서 빠르게 확인.. 2020. 1. 5.
[리뷰] 직장은 없지만 밥은 먹고 삽니다 #1949B25 프리랜서로 생활한 지 3년째. 정규직으로 근무하던 때보다 확실히 수입은 줄었지만, 책의 제목처럼 어떻게든 입에 풀칠은 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일을 구해도 계속 미끄러지면서 어쩔 수 없이 몇 개월을 놀 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었고, 괜찮은 조건이지만 출퇴근이 너무 힘들 것 같아 거절을 하기도 하고 정규직이라면 암암리에 따라야만 하던 규칙이 온전히 나를 중심으로 돌고 있기에 가능한 일들을 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만큼 제약사항도 많고 감수해야 하는 문제도 생기곤 하죠. 프리랜서를 하기 시작하면서 인간관계에 대해 다시 돌아보게도 되었고 지금은 내 몸 하나 간수하는 데는 큰 지장이 없기에 일 년 중 업계 비수기를 3~4개월 빼면 그래도 일은 하기에 나름 만족은 하고 있는 중입니다. 무엇.. 2019. 9. 21.
지속가능한 반 백수 생활을 위하여 감상후기 #1906B04백수. 그중에서도 최고는 지속 가능한 백수라. 뭐 이런 말이 있거나 말거나.개인적으로 끌리던 몇 구절내가 갖춰야 할 자세주어진 일을 일정에 맞게 진행하고 마감한다나 자신을 업데이트하고 업그레이드한다내가 잘하고 있는지 남에게 확인을 구하지 않는다일과 나를 지나치게 동일시하지 않는다우리는 완벽할 수 없으며 그럴 필요도 없다. 언제까지나 실수와 실패를 반복할 것이다. 뭐, 인생살이가 다 그렇겠죠. 농담 삼아 하는 말이긴 하지만, '이번 인생은 실패했어'라는 말처럼 말입니다.뭐든 해야 한다. 사소해도 좋다. 망쳐도 좋다. 사소하다, 망쳤다는 것도 결국 두려움에 사로잡혀 섣불리 던지는 자평일 뿐이다. 공감 100%라고 할까. 요새 계속해서 생각하며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던 것이 이 부분이었기에 기억에.. 2019. 1. 1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