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리뷰346

나의 한국현대사를 읽었다. #17.007 2017.04.02 ~ 04.18 상당히 긴 시간을 들여서 읽은 것 같다. 1959년부터 2014년까지, 55년간의 기록을 남긴 '저자'의 한국현대사. 제목에 끌려 읽어 보았다. 차기 정부가 들어설 준비에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읽게 되어서 나름 재미나게도, 한심스럽다는 생각도, 아쉽다는 감정도 들면서 읽었던 것 같다. 이 현대사 속에 나 역시 한 축을 달리며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 책을 손에 들게끔 한 배경인것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역사는 주관적 기록'이라는 부분이었다. 어찌보면 당연한 이치가 새롭게 다가온 느낌이었다. 그 어떤 사건도 사실에 근거하여 작성된 것이 역사라고 이해하고 있었는데, 역사에 남겨질 '사실'의 '선택'과 '선택한 사실'의 '해석', 역사 서술의 핵.. 2017. 4. 18.
공각기동대를 봤다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를 이미 알고, 그 세계관이나 주제를 인지하고 있다면 재미는 반감되고 실망은 배가 되었겠지만, 실사판만 알고 있다면 그냥저냥 재미난 영화였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저 제목을 그대로 가져오고, 세계관만 가져오기 뭐하니까 중요 몇 장면을 활용한... 애니메이션을 재미나게 봤던 나로선 그저그런 영화였다. 한마디로 아쉽다. 주인공이 좀더 길쭉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과, 일부러 연출한 것이라고 생각되지만 어색한 움직임이 더 이질감을 느끼게 만들었다. 정말 노린거라면 할말 없고. 헤어스타일은 무게감 없이 너무 가벼워 보여서 우스웠다. 쿠사나기 모토코는 뜬금없이 가출소녀가 되었고 원작의 인형사와는 연인관계였다니.. 아쉽다. 3D빼고는 아쉬운 영화다. 2017. 4. 8.
센서티브를 읽었다. #17.006 2017.03.31 ~ 04.04 특히나 눈에 보이는 것에 중요성을 많이 두는 한국사회에서는 내성적이라는 것은 네가티브한 이미지가 강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되는데, 이러한 내성적 혹은 내향적이라는 표현보다는 민감하다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몇일전에 읽은 '어쩌다 한국인'과 연결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읽는 재미도 있었다. 신이 주신 최고의 감각 민감함의 장점들에 대하여, 민감한 사람들이 조심했으면 하는 부분들을 충고해주고 있었다. 외향적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내면을 좀더 다듬어 나가는 것이 좋고, 내향적인 사람들이 그렇듯이 자신의 행동 판단 기준(타인의 시선, 생각등)을 높게 잡지 말것을 당부 하기도 한다. 나와 같은 사람들이 이 책의 판매율을 .. 2017. 4. 5.
어쩌다 한국인을 읽었다. #17.005 2017.03.27 ~ 03.30 출퇴근시간에 정신없이, 재미있게 읽었다. 제목처럼 어쩌다. 정말 어쩌다 한국인으로 태어나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힘들게 버티고 있는 한국인이라면 한번쯤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감되는 부분이 꽤 있었던건 저자와 비슷하게 해외(일본)에서 긴 시간을 보낸 나도 느끼고 생각하던 한국인과 일본인에 대한 부분을 똑같이 느끼고 있었던 부분이랄까. 한국 사회가 가지고 있는 6가지 특성에 대하여 풀이하고 있다. 주체성, 가족확장성, 관계주의, 심정중심주의, 복합유연성, 불확실성 행복과 지옥이 모두 같은 한국인. 공존을 꽤하면서도 남을 누르고 위에 서야만 하고, 과열된 사교육의 잘못됨을 지적하면서 공교육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일에는 나몰라라 하고,.. 2017. 3. 30.
기획의 신을 읽었다 #17.004 2017.03.25 ~ 03.26 기획이라는 것이 문제에 대한 고민을 통하여 문제를 새롭게 정의하고 해결하는 것이라며 저자가 생각하고 실천하고 있는 방법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다. Why - What - How Why - What - How로 기획하는 방법을 풀이해 주고 있다. 일반적으로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What이나 How부터 시작하는 경우가 많이 있지만, 본질적인 질문인 Why부터 생각해야만 문제에 대한 답을 구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Why - 현상 및 근거 / 문제와 해결책 What - 컨셉 제시 / SMART*한 목표와 과제 설정 / 기대 효과 How - 시행 계획 / 리스크 관리 / 확장 계획* SMART 구체적이고 / 측정가능하고 / 달성가능.. 2017. 3. 26.
GRIT을 읽었다 #17.003 2017.03.21 ~ 03.24 개인적으로 관심은 있었지만, 그렇다고 돈을 주고 사서 읽기엔 거시기한 자기계발서적 중에 한가지로 분류하고 있었던 GRIT이 인터파크 e북 이벤트를 통해 무료로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아주 기쁜 마음에 읽어 보게 되었다. 성취 = 재능 x 노력2 모든 자기계발서적들이 그렇듯이 당연한 결과에 도달하는 여러 학습방법들을 성공사례를 들어가면서 저자가 도출해낸 이론에 맞추어 설명하고 있다. 자기만의 이론이라.. 뭔가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나 당연한 것이지만, 어찌 보면 책의 표지에 있는 '열정적 끈기의 힘'이, grit이 가지고 있는 사전적 의미가 이책의 전부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쁜책이라는 뜻은 아니며 그만큼 심플한 뜻을 가지고 있다고 평하는게 좋을.. 2017. 3. 24.
사피엔스를 읽었다 #17.002 2017.02.07 ~ 03.21 어떤 책을 읽을까... 언제나 처럼 딱히 사지도 않으면서 책을 둘러보다 추천서적에 있던 '사피엔스'를 구입해서 출퇴근길에 읽었다. 읽다보면 대목에 따라 졸립기도 하고 재미있어서 정신없이 읽기도 하면서 호모사피엔스에 대한 유발 하라리씨의 생각을, 방대한 양의 내용을 흥미롭게 접할 수 있었다. 초반의 유인원에서 시작하여, 진화, 종교, 과학에 이르기까지. 정말 방대한 양을 쉴틈없이 이어나가면서 호모 사피엔스가 어떻게 살아남게 되었는지를 풀어내고 있었다. 협동을 하기 시작하고, 신화를 창조해 내고, 종교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한 풀이는 흥미로웠고 생각해 보지도 않았던 부분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끔 하기도 하였다. '우리는 어떤 존재가 되고 싶은가?'가 아니라 '우.. 2017. 3. 21.
완공을 읽었다. #17.001 2017.03.03 ~ 03.14 카카오페이지에서 진행하는 이벤트중에 이 책한권을 대여해주는 것이 있어서 관심있던 책을 읽을 수 있었다. 아마 이 이벤트가 아니었으면 (책 내용과 상관없이)구입해서 읽지는 않았을 것 갔지만 덕분에 출퇴근 시간에 잘 읽었다. 공부에 왕도란 있을까. 그런 의문점에 대해서 길을 제시해주는 책인것 같았다. 공부를 잘하고 못하고는 자신이 얼만큼 열심히 하는지에 달렸다는 것을 두꺼운 책한권으로, 여러 예를 들면서 풀이해주고 있었다. 계획된 스케줄에 맞추어 무리없이, 꾸준하고 착실하게 한계단씩 밟아 올라가면 누구나 잘 할 수 있다는 내용이랄까. 언뜻들으면 당연한 것일지 모르지만, 이 당연한 만고의 진리를 나도 그렇고 누구나 간과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부는, 아.. 2017. 3. 18.
당신이 쓰는 모든 글이 카피다 - 카피책 간만의 책. 정말 간만의 책. 오랜만에 읽어본 책. 카피라이터가 될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을 잠깐 불러일으킨 책. 어느책이나 마찬가지지만... 호불호가 가릴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카피라이터가 쓴, 카피라이터 처럼 쓰기 위해 해볼 수 있는 여러 시도가 담겨 있어서 별다섯개중 3개정도. 2016. 10. 6.
구글에 근무했었던 직원에 의한 정보? 영어원문 : http://forums.digitalpoint.com/showthread.php?t=1660109 일어번역문 : http://web-tan.forum.impressrd.jp/e/2010/01/29/7262 자칭 구글에서 일한적이 있다고 하는 어떤 인물이 남긴 글로 구글의 페널티나 인덱스삭제등과 관련된 내부사정과 관련된 내용이라고 합니다. 물론 정확성여부가 판명된것도 아니고 구글에서 인정하지도 않는 내용이지만 그럴듯한 내용도 몇가지 있다고 합니다. 사이트가 일정클릭율에 도달하게 되면 사람에 의한 리뷰에 들어간다. 자택근무를 원하는 주부나 외국인들이 구글의 부대나 되는 것처럼 사이트를 체크하면서 8시간연속으로 사이트를 체크하는 도중 그들 중 누군가가 리뷰중인 사이트를 스펨으로 간주하게되면 그 .. 2010. 2. 3.
728x90
반응형